“수련회는 따분하다?”… 교회오빠들의 수련회 음악송이 있잖아요

“수련회는 따분하다?”… 교회오빠들의 수련회 음악송이 있잖아요

수련회가 표지

교회학교 전도사들은 매년 여름방학을 앞두고 어떻게 학생들에게 수련회를 홍보하나 큰 걱정이다. ‘어떻게 하면 재미있게 수련회를 접하게 할 수 있을까’ 고민하던 교회학교 전도사들이 음악 선물을 했다. 청소년들을 위한 수련회 음악 ‘수련회가(哥)’가 그것이다. 이재원 전도사는 “수련회가(哥)는 수련회 노래를 뜻하기도 하지만 수련회에 ‘가라’는 의미도 있다”며 “이번 노래와 뮤직비디오 영상을 통해 수련회도 재미있게 접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신대 출신의 이재원 전도사가 곡을 쓰고, 감신대학원생 이겨레 전도사와 총신대생 박건 전도사가 각각 보컬과 랩을 맡았다. 이들은 늘 옆에 있는 신앙의 선배, 좋은 형, 오빠가 되고 싶은 바람에서 ‘리틀송’ 뮤직 소속의 수련회 프로젝트팀으로 ‘리트릿 보이즈’를 결성했다. 리트릿 보이즈의 ‘수련회가’는 음원과 뮤직비디오가 공개되자마자 유튜브와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퍼져가고 있다

국민일보 기사전문보기>

0 Comments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Style Switcher

Layout options
  • Boxed Layout
  • Full Width Layout
Header options
Accent Color Examples
Background Examples (boxed-only)
  • detailed
  • pixels
  • diagonal-noise
  • swoosh_bw
  • swoosh_colour
  • beach
  • sundown
View all options →